충렬사

제향 안내

통영충렬사의 제향 시기와 절차를 소개합니다.

  • 탄신제誕辰祭

    이순신장군이 오신날로 슬퍼하지 않고 일반 가정식을 제수로 하여 즐겁게 보내는 날로, 가무(현재는 승전무)를 잡고 백일장·활쏘기 등의 행사를 할 수가 있다. 이 점이 다른 제향과 차이점이다. 현재 통영충렬사의 탄신제는 조선시대 유교의 제례법식에 따라 탄신제 홀기를 기본으로 제사를 모시고 있다.
  • 기신제忌辰祭

   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순국하고 전란이 끝난 이듬해 1599년(선조32) 수군들과 이곳 주민들이 공의 충절과 위훈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자 판도가 바라보이는 착량(鑿粱)언덕에 초옥(草屋: 초가집)을 짓고 공의 위패를 모시어 기신제(忌辰祭 : 돌아가신날에 지내는 제사)를 모시니 이것이 충모공이순신의 기신제이다. 통영충렬사에서 매년 음력 11월 19일 순국일에 착량묘에서 제례를 봉행한다.
  • 고유제告由祭

    고유제는 기념할 일이 있을 때 수시로 행한다. 예컨대 사당 내 정침(正寢)수리 또는 화재 등 긴급을 요할 때와 지금은 한산대첩축제처럼 뜻있는 날에 고유제(음력7월 8일)를 지낸다.

진설 陳設 / 상차림

전통 유교절차에 따라 진설하고 점시(點視:확인)

홀기절차

전통 유교법식에 의함

  • 1진설·점시
  • 2초헌관의 전폐례(奠幣禮) : 폐백을신위전에올림
  • 3삼헌례(三獻禮) : 초헌례(初獻禮)·아헌례(亞獻禮)·終獻禮
    초헌례 향사의 주인공 초헌관이 신위전에 술잔을 올리는 의식
    아헌례 아헌관이 신위전에 술잔을 올리는 의식
    종헌례 종헌관이 신위전에 술잔을 올리는 의식
  • 4음복례(飮福禮) : 위의 삼헌관이 음복(飮福: 술과 육포를 맛봄)하는 의식
  • 5망예례(望療禮) : 축문을 불사르고 흙으로 매우는 의식
  • 6헌무 (獻舞) : 삼현육각에 맞추어 승전무 시연(施演)